mardi 27 août 2013

NewsWire - Festival de la publicité de Busan

문화체육관광부, 2013 부산국제광고제 22일 해운대 벡스코서 개최
  • - 전 세계 59개국이 참여하는 국내 유일의 국제광고축제
(서울=뉴스와이어) 2013년 08월 20일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진룡, 이하 문체부)와 부산국제광고제 조직위원회(위원장 허남식 부산시장)는 오는 8월 22일부터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2013 부산국제광고제’를 개최한다. 

올해 6회째를 맞이하는 부산국제광고제는, 2008년 출범 이래 지속적으로 그 규모가 성장해왔으며, 올해는 역대 최대 규모인 59개국 총 12,079편의 작품이 출품되어(아시아 최대) 명실상부한 세계적 광고문화축제로서의 위상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 중 본선에 진출한 1,704편의 작품은 행사에 관심 있는 시민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세계 광고계의 거장 자크 세귀엘라, 칸 광고제 금상에 빛나는 모리히로 하라노 참석 

이번 행사에서는 ‘Share Creative Solutions, Change the World’라는 슬로건 아래 ‘창조경제’의 해법을 도모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신설해 시민들의 발길을 끌 예정이다. 

우선 광고를 통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나누는 시민 대상 무료강좌 ‘창조 스쿨’이 진행된다. 청소년, 대학생, 성인 부문으로 나눠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레오버넷 말레이시아의 에릭 크루즈 수석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김홍탁 제일기획 마스터, 한정석 이노션 전무를 비롯한 세계적인 크리에이티브 책임자들이 강연에 나선다. 

다음으로 세계적인 크리에이티브 리더들을 연사로 모신 다양한 콘퍼런스가 마련된다. 콘퍼런스에는 세계 광고계의 거장 자크 세귀엘라(Jacques Séguéla), NTT도코모의 ‘실로폰(Xylophone)’ 광고를 제작해 칸 광고제 금상을 수상한 모리히로 하라노 등 세계적인 디렉터가 대거 참여, 광고 성공 사례를 나눌 예정이다. 

창의력 경쟁에 신진 광고인과 일반인도 참여 

또한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광고계의 저변을 넓히고 국제 광고계의 최신 경향을 소개할 계획이다.

중소기업 상생을 위한 프로그램 ‘애드 윈윈(AD WIN-WIN)’을 신설하여 중소광고회사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무료 홍보 부스를 제공하고 경쟁 피티(PT) 기회를 제공하는 등, 전 세계 광고인들과의 다양한 교류 기회를 마련했다. 

3년차 이하 현직 광고인 대상의 광고경진대회 ‘뉴 스타스’를 신설하여 열띤 창의력 경쟁을 펼칠 수 있는 장을 마련하였다. 뉴 스타스에는 일본 덴츠, ADK, 홍콩 하바스, 중국 네오오길비, 한국의 제일기획, 이노션 등 유명 광고회사의 쟁쟁한 실력을 지닌 신입 광고인이 대거 참가한다. 

나아가 벡스코 일원에는 일반인 누구나 참여 가능한 야외 전시행사 ‘애드 스트리트(AD Street)’를 준비하여 전문 광고인들만이 아닌 일반인들도 광고가 지닌 창의적 가치를 더욱 널리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급성장하는 중국 광고 산업을 소개할 예정 

마지막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광고 산업을 전 세계에 소개하기 위해 준비된 ‘차이나 스페셜’의 일환으로 중국 광고 전문가의 다양한 세미나를 개최하고, ‘2012 중국국제광고제’ 수상작 350여 편을 전시한다. 

문체부는 국내외 최신 광고계 경향을 공유하는 계기가 될 부산국제광고제를 통해 광고인들의 창의성에 대한 새로운 영감을 깨움으로써 창조경제와 국내 광고 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산국제광고제는 24일 시상식을 마지막으로 화려한 막을 내린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adstars.org)를 참고하면 된다.
  • 언론 연락처
  • 문화체육관광부 
    방송영상광고과 
    사무관 박석훈 
    02-3704-9655

Aucun commentaire:

Publier un commentaire